에네스 콰르텟(ehnes quartet)의 베토벤 사이클, 세 번째 연주 #0



디토 페스티벌에서 가장 도전적인 무대가 아닐까 생각했던 공연.
에네스 콰르텟의 베토벤 현악 사중중 전곡 연주. 그 중 3,5,6번 공연을 보기로 했다. 심지어 5,6번쨰 공연은 하룻동안 진행. 오후 2시에 하나 저녁 8시에 하나. 나같으면 이미 한 곡 연주하고 넉다운 되었을 것. 그 엄청난 집중력에 에너지까지.
물론, 그들은 프로지만. 그렇기 때문에 더 많은 긴장과 스트레스를 받지 않을까 생각도 들고.


에네스 콰르텟을 처음으로 만나본 에네스 콰르텟의 세 번째 공연은 베토벤 현악 사중주 3번 D장조, 작품 18-3 연주로 무대를 열었다.

18의 3번은 번호 상으로는 18의 1번보다 뒤로 밀렸지만, 베토벤이 실질적으로 최초로 작곡한 현악사중주이다. 이 작품은 '도'에서 그다음 '도'까지 한 옥타브 안에서 가장 아름다운 보폭이라 생각하는 7도 음정으로 상승을 하며 시작되고 이후 부드럽게 계단을 내려가듯 하강한다. 제 1바이올린 선율을 시작하면 비올라가 그다음 바통을 이어받고, 그렇게 모든 악기들이 한 모티브를 쉴 새 없이 재잘거리는데, 그들의 수다 속에 음악을 흥하고 쇠하기를 반복한다. - 리처드 용재 오닐 '나와 당신의 베토벤' 중


그리고, 마지막 공연은 베토벤 현악 사중주 16번 F장조, 작품 135.
1826년 10월, 빈 북동쪽 근교에 있던 동생의 집에서 만들어진 베토벤 최후의 현악 사중주. 자세한 곡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리처드 옹채 오닐에게 직접 듣는걸로.

곡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그에 얽힌 리처드 용재 오닐의 이야기도 함께 들을 수 있어 재미있다.
매 공연 때마다, 이런 영상을 만들어 앱처럼 볼 수 있으면 좋겠다. 왜, 미술관이나 박물관에 가면 큐레이터 역할을 해주는 그 오디오처럼 말이다.(물론, 미술관의 오디오의 내용들은 반 영구적이지만, 이 영상들은 오디오가 아닌 비디오인데다 그 해당 공연에서만 소비되는 것이니 이야기가 다르지만. 여기서 또 직업병.) 





+
이날의 앙코르 : 베토벤 현악 사중주 op.59-3, 4악장 알레그로 몰토.
크레디아 공식 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credia_official/)에서 공연이 끝나면 그날의 앙코르 곡을 알려준다. 친절하게. 클래식을 좋아하지만 그 조예가 깊지 않은 나로서는 너무 고마운 일.


++
'에네스 콰르텟 베토벤 현악사중주 전곡 연주'
#Ticket:
http://bit.ly/25sWuiq




디토 페스티벌, 에네스 콰르텟(ehnes quartet)의 베토벤 현악 사중주 #0





매년 디토 페스티벌 공연을 선택하는 기준은 앙상블 디토의 공연이거나 또는 볼륨이 큰 공연이었다. 개인적으로 실내악인 현악 사중나 듀엣 보다는 오케스트라 공연을 좋아하기 때문. 하지만, 올해는 달랐다. 티켓 오픈을 하기 전, 디토 페스티벌의 공연 리스트를 보자마자 시간이 허하는한 이 공연을 모두 볼 것이라 마음 먹었다. 물론, 그렇게 되진 못했지만.

그 공연은, 에네스 콰르텟(ehnes quartet)의 베토벤 현악 사중주 '전곡' 공연.
16개의 현악사중주와 대푸가, 그리고 원래 피아노 소나타였다가 현악사중주로 편곡된 작품14-1까지 총 18개의 곡을 25일을 시작으로 단 4일, 총 6번의 공연에 나눠 모두 연주한다. 

한 단체가 보통 1~2년에 걸쳐 연주하는 사이클을 같은 시기에 한꺼번에 연주하는 것은 세계적으로도 드문 계획이며, 이번 사이클은 리처드 용재 오닐의 제안으로 성사되었다. 현악사중주의 한계에 맞서는 용기 있는 도전이다. - 크레디아 보도자료 중

이 한 문장만으로도 디토 페스티벌 공연 중 에네스 콰르텟의 공연을 보아야만 하는 이유는 충분하다.



| 에네스 콰르텟(ehnes quartet)
에네스 콰르텟은 바이올리니스트 제임스 에네스를 주축으로 2010년부터 결성, 2014년에는 평단의 호평 속에 런던 위그모어 홀, 파리 루브르 박물관, 런던 등을 어우르는 투어를 펼쳤다. 제임스 에네스 특유의 놀라운 비르투오시티, 작품의 내면을 파고드는 다채로운 음색과 균형 감각은 이 에네스 콰르텟을 통해 다시 한번 드러났다고 평가 받고 있다. 2014년 ONYX 레이블을 통해 쇼스타코비치 현악사중주 음반이 인터내셔널 릴리즈 되었다.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월간지 <Strings>가 ‘드림 팀 라인업’으로 극찬한 에네스 콰르텟이 기념비적인 베토벤 현악사중주 전곡연주를 단 4일, 6번에 걸쳐 한국에서 연주된다. ‘지구 상에 존재하는 가장 완벽한 바이올리니스트 중 한 명’, ‘하이페츠의 재래’ 등 최대의 찬사를 받고 있는 21세기 거장 바이올리니스트 제임스 에네스(現 시애틀 체임버 뮤직 소사이어티 음악 감독)의 리드 아래 바이올리니스트 에이미 슈워츠 모레티,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 첼리스트 로버트 드메인(現 LA필하모닉 첼로 수석)으로 구성된 에네스 콰르텟의 도전이다. 한 단체가 보통 1~2년에 걸쳐 연주하는 사이클을 같은 시기에 한꺼번에 연주하는 것은 세계적으로도 드문 계획이며, 이번 사이클은 리처드 용재 오닐의 제안으로 성사되었다. 현악사중주의 한계에 맞서는 용기 있는 도전이다.




각 6개의 공연마다 리처드 용재 오닐이 직접 곡에 대해 해석한 영상들도 준비되어 있으니 공연을 보러 가기 전 미리 보고 가면 좋을거 같다. 곡을 듣고 그 곡에 대해 본인이 느끼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곡의 스토리를 알게되면 드는 동안 훨씬 재미있게 들을 수 있을테니. 리처드 용재 오닐이 '나와 당신의 베토벤'이라는 제목으로 베토벤의 현악사중주에 관한 책을 썼다고 한다. 이 책도 공연을 보는데 있어 꽤나 큰 도움이 될 듯.





사진 및 자료제공 | 크레디아 www.credia.co.kr

디토 페스티벌의 SNS 서포터즈가 되다. #0

대학교 시절부터 애정하는 페스티벌 중 하나인 디토 페스티벌.
흔히 알고 있는 음악 페스티벌인 락, 재즈 페스티벌이 아닌, 디토 페스티벌은 클래식 페스티벌이다.

'대한민국, 클래식에 빠지다'를 모토로 시작한 디토 페스티벌이 벌써 여덟번째를 맞았다. 그간 오프라인쪽에는 서포터즈 활동을 했었으나 SNS 서포터즈는 처음으로 모집했다고.  

그 행운의 한 사람이 내가 되었다.


여름으로 넘어가려는 봄 햇살이 흐트러지게 쏟아지던날 디토 페스티벌 SNS 서포터즈 모임을 위해 크레디아 본사가 있는 예술의 전당이 있는 양재동으로. 매번 이 동네 올 때마다 느끼건지만 참 걷기 좋은 동네인거 같다.
나무도 많고, 잎새 사이로로 들어오는 햇빛도 좋고, 바람까지 살랑살랑 불어주면 더 좋고.

한 권의 책과 한 장의 CD. 그리고 매거진 '클럽 발코니'
디토 페스티벌 SNS 서포터즈 혜택 중 하나가 클럽발코니 유료회원 1년 멤버십을 무료로 발급해주는 것.

* 클럽 발코니 유료회원
1년에 3만원의 회비로 공연 예매 시 할인 혜택과 예매 수수료를 면제해준다.


이실직고 하자면 그동안 디토 페스티벌을 관람할 때 다소 소극적인 자세로 관람을 했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좀 더 디토 페스티벌에 클래식에 적극적으로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디토 페스티벌 SNS 서포터즈를 지원하게 된 가장 큰 이유이기도 했고.

클래식을 캐주얼하게 받아들일 수 있었던 계기가 디토 페스티벌이었는데, 이번에는 조금 더 깊게 들어가는 계기가 되길 바라본다.

디토 페스티벌 SNS 서포터즈 모임의 마무리는 깜찍한 컵케이크와 함께.

 



2016년 디토 페스티벌은 '베토벤 : 한계를 넘어선 자'


올해 디토 페스티벌은 베토벤과 한계를 넘는 정신에 주목해 아티스트 전체가 한계에 도전하는 자가 되어 드라마틱한 순간을 7개의 공연으로 나누어 펼친다. 이를 위해 세계적인 수목크로키의 대가인 의수화가 금곡 석창우 화백과 함께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했다.
석창우 화백이 이미지화 한 베토벤은 작곡가의 귀이자 이니셜인 'B'.
음악가임에도 '들을 수 없다'는 비극에 정면으로 맞선 베토벤, 두 팔 없이도 화가로 다시 태어난 석창우. 모두 이번 페스티벌의 테마인 '한계를 넘은 자'이다.  

내용 출처 |  2016 디토 페스티벌 홈페이지 http://www.dittofest.com/2016dittofest_main.html






 

2016 디토 페스티벌 SNS 서포터즈


매년 없는 시간도 만들어 꼭 한 번은 공연장을 찾게 만드는 디토 페스티벌. 
올해도 클럽 발코니 홈페이지 기웃거리다 이렇게 SNS 서포터즈도 모집 소식을. 

대학생 시절 친구와 함께 있는돈 없는돈 모아가며 어떤 공연을 갈 것인가 고민하던 그 때부터, 다음달 월급 통장에서 나갈거라고 슥 카드 번호를 입력하고 있는 지금까지 나의 연례행사인 디토 페스티벌.

어렵게만 느껴지던 클래식을 캐주얼하게 들을 수 있게 된건 티토 페스티벌 때문이라고 해도 과연이 아닐듯. 

올해는 그대들을 좀 더 가까이서, 적극적으로 보아보렵니다. 
그러니 붙어라, 제발!


 

DISCOVERY NEW WORLD, 여행비 천만원 지원 이벤트



어제 오늘 추적추적 내리는 비 덕에 봄 날씨같지 않게 쌀쌀하긴 하지만, 그래도 봄은 봄인지라 마음 저 깊숙이 어디에선가부터 여행욕이 올라온다. 물론, 가을에 비할소냐만은.

이래 저래 가고싶은 여행지 검색하다 발견한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의 Discovery New World, 여행이벤트 

혼자가도, 여러명이 팀을 이루어 가도 되는. 아웃도어 브랜드이나 여행 계획이 무언가 험한 길을 걷고, 아웃도어 액티비티를 해야하는 '탐험'일 필요는 없다고.


혼자서 천만원이면.. 유럽 어딘가 도시에서 한 달간 살기. 이런걸로 도전해볼까. 
어디를 가든 나만의 여행지 잘 찾을 수 있는데. 




1 2 3 4 5 6 7 8 9 10 다음